코스피

2,807.63

  • 10.30
  • 0.37%
코스닥

857.51

  • 3.66
  • 0.43%
1/1

‘환율 안전판’ 경상수지 적자…“美통화정책 외부변수 촉각”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환율 안전판’ 경상수지 적자…“美통화정책 외부변수 촉각”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앵커>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1년 만에 흑자 행진을 멈췄습니다.

환율 안전판 역할을 했던 경상수지 흑자가 끊기자 최근 1,370원대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는 원·달러 환율이 더 오를 수 있단 우려가 나옵니다.

김채영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나라 4월 경상수지가 3억 달러 가까운 적자를 기록하며 1년 가까이 이어진 흑자 흐름이 끊어졌습니다.

상품수지는 흑자 행진을 이어갔지만, 외국인 배당금 지급으로 본원소득수지 적자가 커진 영향입니다.

일반적으로 경상수지가 흑자를 나타내면 원화 가치가 높아지면서 환율이 떨어지는 안전판 역할을 하는데 배당금 지급으로 인한 적자로 환율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한은은 경상수지 적자는 일시적인 흐름이라고 진단하며 5월부터는 배당 영향이 사라져 경상수지가 상당 폭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고 자신했습니다.

[송재창 / 한은 금융통계부장 : 본원소득수지는 4월 결산배당 지급 영향 사라지면서 흑자 전환할 것으로 봅니다. 향후에도 수출 호조세가 지속될 것이고 양호한 경상수지 흑자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상반기 경상수지 전망치는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만 외부적인 요인이 변수입니다.

미·중 무역 분쟁, IT 경기 확장 속도, 국제유가나 환율 변동성 등 불확실한 요인들이 경상수지 흐름을 제한할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오현희 /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 최근에 IT경기가 호조를 보이면서 상품수지 흑자 측면에서는 경상수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지만, 여전히 환율이 1,300원을 상회하는 수준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통관 수입이나 그런 쪽을 증가시켜서 상품수지를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보여집니다.]

여기에 미국의 통화정책 변수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정영식 /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거시금융실장 : 앞으로 경상수지가 흑자로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건 환율의 불안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은 낮아 보이고요. 지금 전체적인 환율의 흐름은 결국 미국의 통화정책에 의해서 좀 좌우되는 측면이 있다.]

최근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인하 결정으로 주요국 간 금리 차가 확대된 점과, 여전히 불투명한 미국의 금리인하 시점 등이 달러 강세를 밀어 올리며 당분간 1,360~1,370원대 사이의 고환율이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한국경제TV 김채영입니다.

영상편집 : 김정은
CG : 신현호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