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87.60

  • 34.21
  • 1.26%
코스닥

839.41

  • 7.17
  • 0.85%
1/3

폐업 모텔서 백골시신…숨진 지 2년 넘은 듯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폐업 모텔서 백골시신…숨진 지 2년 넘은 듯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기초생활수급자였던 70대가 제주의 한 폐업 건물에서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19일 제주시와 제주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제주시 용담1동의 폐업한 모텔 건물의 객실 화장실에서 김모(70)씨로 추정되는 두개골 등의 시신을 사회복지공무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여관은 2021년 상반기 영업을 종료했지만 건물이 방치돼 있었다.

경찰은 가정을 꾸리지 않은 김씨가 이 모텔방에서 혼자 오랫동안 살아왔고, 폐업 이후에도 계속 홀로 지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타살 혐의점은 없으며 2년 여전인 2021년 하반기에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시신의 정확한 신원을 밝히기 위해 유전자(DNA)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제주시는 기초생활수급자가 장기간 전화를 받지 않거나 전기·가스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회복지공무원을 통해 전화 확인이나 현장 확인을 하도록 하고 있다.

김씨가 숨진 채 발견되기 이전에도 사회복지공무원들이 해당 폐업 모텔을 여러 차례 찾아 방과 거실을 살폈지만 김씨를 찾지 못했다.

폐가나 다름없이 허름한 건물 화장실 구석에서 김씨가 숨졌을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못 해 발견이 늦어진 것으로 행정 당국은 보고 있다.

제주시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내 기초생활수급자 2만여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