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89.04

  • 17.96
  • 0.76%
코스닥

719.49

  • 6.97
  • 0.98%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2023년 투자 키워드 `환율`…"자산 주인 바뀐다" [2022 GFE]

입력 2022-11-24 19:08
수정 2022-11-24 19:08
페이스북 노출 0
"환율 안정 예상보다 빠를 수도"
<앵커>

초유의 6연속 기준금리 인상, 그리고 다가오는 올해 마지막 연준 회의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관심은 환율 정점이 어디일지, 또 언제일지일 겁니다.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이란 혹한기이지만 개인에서 개인, 기업에서 기업으로 자산의 주인이 바뀔 한 해가 예견되는데요.

GFE 연사들이 제시한 2023년 투자 해법, 박승완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수급은 좋아진다, 싸다, 그런데 이익에서 우리를 실망시킬 회사가 널린 지뢰밭"

전문가들은 현재와 가까운 미래 우리 증시의 모습을 이렇게 진단했습니다.

그리고 우리 증시의 향방을 가를 가장 중요한 변수로 `환율`을 꼽았습니다.

급등한 달러 가치가 떨어지면서 국내 시장을 떠난 외국인 투자자들이 돌아올 것으로 내다본 겁니다.

시점으로는 `2분기`(오건영 신한은행 WM컨설팅센터 부부장)를 지목했는데, 환율이 떨어질 때는 외국인 지분이 높은 기업을 눈여겨 보라는 조언입니다.

현재 국내 증시 전반이 20% 이상 저평가된 상태에서 관건은 기업들의 실적 개선 속도입니다.(MSCI Korea PBR 기준)

소비 심리가 얼어붙고 재고까지 가득하다 보니, 가격 협상력이 약해지면서 수출 단가가 떨어진다는 우려입니다.

[홍춘욱 / 프리즘 투자자문 대표 : 우량 기업으로 구성돼있는 `MSCI 코리아 지수`나 `코스피200 지수`에 투자하는 인덱스 펀드를 사는 게 가장 쉬운 답이 될 거고요. 재무구조의 안정성, 그리고 이익의 지속성 등을 가지고 있는 그런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시장의 턴어라운드 시점에서 가장 선호되는 종목들이 될 수 있는…]

`서학개미`들을 위해선 연방준비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예상보다 빨리 내릴 수 있다고 예상합니다.

미국 정부 부채가 31조 달러, 우리 돈 4경이 넘는 상황에서 4%대 금리를 유지하기는 이자 부담이 크기 때문입니다.

전문가들은 바이든 정권이 임기 3년 차에 들어선다는 점도 주목하라고 말합니다.

[박세익 / 체슬리 투자자문 대표 : 항상 보면 미국의 대통령 3년 차에 미국 주식시장의 수익률이 평균수익률이었던 9~10%를 훨씬 웃도는 거의 22% 가까운 두 배의 수익이 나옵니다.]

중국을 두고는 시각차를 보였는데, 위안화 평가 절하에 미국과 중국의 금리 역전이 계속될 것이란 의견과, 내년 3월 양회에서 리커창 총리를 교체하고 흐름이 바뀔 것이란 예상이 엇갈렸습니다.

역사상 유례가 없는 3고시대(고물가·고금리·고환율)가 될 2023년.

정보가 없는 사람에게서 정보를 가진 사람으로, 무리하게 자산을 취득한 사람에서 준비된 사람으로 자산의 주인이 바뀔 한 해가 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박승완입니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