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91.86

  • 42.84
  • 1.63%
코스닥

841.91

  • 13.74
  • 1.61%
1/3

"빨리 나가세요"…끝까지 동료 대피 돕던 직원 중태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빨리 나가세요"…끝까지 동료 대피 돕던 직원 중태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로 중태에 빠진 40대 직원은 동료의 대피를 돕느라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대전시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 시설 관리 직원은 화재가 발생한 것을 처음 인지하고 지하에 있던 직원들의 대피를 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작 본인은 대피하지 못한 상태에서 방재실 앞에 질식해 쓰러져 있는 것을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가 화재 발생 1시간 만에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그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이승한 대전유성소방서 현장대응2단장은 "이 직원이 방재실에 남아서 다른 직원들에게 연락을 돌리는 한편 소방시설 점검도 하고, 실내 방송도 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7시45분께 현대아울렛 대전점 지하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7명이 숨지고 이 직원이 중상을 입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