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89.04

  • 17.96
  • 0.76%
코스닥

719.49

  • 6.97
  • 0.98%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돈 새는 中 `반도체 굴기`…대기금 고위직 줄줄이 숙청

입력 2022-08-10 16:51
페이스북 노출 0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뒷받침하는 핵심 체계인 국가 반도체 펀드 고위 관계자들이 추가로 비위 혐의로 당국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중국 사정 기구인 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는 9일 류양 총경리, 두양 전 총감, 양정판 부총경리 등 화신투자관리 전·현직 고위 관계자 3명을 당 기율 및 위법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화신투자관리는 중국의 국가 반도체 펀드인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일명 대기금) 운용을 전담하는 국유기업이다. 대기금은 소유·관리 분리 원칙아래 자금 조성과 중요 전략적 판단은 자금을 조성한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주식회사가, 일상적 투자 관리 업무는 대기금 운영을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화신투자관리가 담당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이번 발표까지 포함해 총 6명의 대기금 고위 관계자들이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앞서 중국 당국은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의 딩원우 총재, 화신투자관리의 루쥔 전 총재, 가오쑹타오 전 부총재를 조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른바 `반도체 숙청`과 직접적 연관성이 있는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난달에는 반도체 등 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현직 장관인 샤오야칭 공업정보화부장이 비위 의혹으로 사정 당국의 조사를 받는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래 중국이 10∼30%에 불과한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70%까지 높인다는 야심 찬 목표 아래 막대한 투자를 단행해 반도체 굴기를 추진했지만 부패와 비효율 문제로 소기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미중 반도체 전쟁 국면을 맞이하면서 책임자 처벌에 나선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사지=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