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 30.15
  • 1%
코스닥

904.77

  • 18.71
  • 2.03%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파리올림픽조직위원장 "도쿄올림픽 추가 연기한다는 인상 없어"

입력 2021-01-27 23:41
페이스북 노출 0
파리올림픽조직위원장 "도쿄올림픽 추가 연기한다는 인상 없어"
르몽드와 인터뷰…"도쿄에서 무슨 일 일어나든 파리엔 영향 없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토니 에스탕게 프랑스 파리올림픽 조직위원장은 27일(현지시간) 올해 여름으로 개최가 미뤄진 도쿄올림픽을 추가로 연기한다는 인상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에스탕게 위원장은 이날 프랑스 일간 르몽드와의 인터뷰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논의한 바만 본다면 새로운 연기가 있을 것 같다는 인상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에스탕게 위원장은 "도쿄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2024년 파리올림픽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제한적"이라며 "파리올림픽은 도쿄의 운명과 연결돼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데 도쿄올림픽 개최가 타당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이 위기가 시작됐을 때부터 스포츠계는 적응하고 다양한 해결책을 고안해왔다"고 답했다.
프랑스 카누 국가대표 출신의 에스탕게 위원장은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에게 코로나19 백신접종 우선권을 줘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서는 "왈가왈부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2004년 아테네올림픽,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두 차례 금메달을 거머쥐었던 그는 "개인적으로는 백신 접종에 찬성하지만, 도쿄에서나 국제기구에서 (선수의) 백신 접종을 의무 화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2024년 파리올림픽을 무관중으로, 혹은 관중 규모를 대폭 줄인 채로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아직은 관중 규모를 이야기하기에 너무 이르다"며 "올림픽 개막 1년 전까지는 시간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지난 21일 일본 정부가 내부적으로 도쿄올림픽을 취소해야 한다는 방침을 정했다고 익명의 여권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으나, 일본과 IOC는 이를 즉각 부인했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