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857.00

  • 34.35
  • 1.19%
코스닥

850.37

  • 2.05
  • 0.24%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 출범…"2차 성장 퀀텀점프"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 출범…"2차 성장 퀀텀점프"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한국 우주항공산업 발전을 위해 국회와 민관산학이 모여 만든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이 출범했다.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은 10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 방안에 대한 정책토론회를 진행했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포럼 공동대표를 맡은 서천호 국민의힘 의원,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장(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곽신웅 국방우주학회장을 비롯해 여야 의원, 박동식 사천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천호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우주항공산업의 체계적 발전을 위해 5월 27일 ‘우주항공청’이 개청됐지만 이는 첫 삽을 뜬 것에 불과하다”며 “우주항공복합도시가 완성되면 사천시를 포함한 경남 인근 지역은 물론 전국이 지속가능한 발전과 경제 번영을 이루며 전 세계 우주항공산업의 허브로서 새 역사가 만들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강구영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제 새롭게 다가오는 거대한 신산업의 물결 속에서 국내 항공우주산업이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 성공적으로 진입하고 안착해야 한다”며 “국내 항공우주산업은 뉴 에어로스페이스 변화에서 선진국에 비해 뒤쳐졌지만 우주항공청을 중심으로 정부청기업학계가 원팀이 돼 1차 성장 때 축적한 기반 기술을 활용해 노력하면 2차 성장으로 퀀텀 점프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곽신웅 국방우주학회장은 “우리 정부는 우주항공산업 글로벌 시장 점유율 10%의 5대 강국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고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진 정책토론회에서는 우주항공청 소재지역인 사천시를 우주항공복합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첨단도시 인프라를 구축해야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프랑스 툴루즈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이 우주항공복합도시의 벤치마킹할 성공사례로 소개됐다.

우주항공산업발전포럼은 앞으로 우주항공산업 관련 법률 제·개정, 결의안 제안 등 입법 활동을 추진한다. 특히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에 중점을 둔다. 포럼 공동대표를 맡은 서천호 의원은 22대 국회 1호 법안으로 ‘우주항공복합도시 건설 및 개발 특별법’(우주항공복합도시법)을 대표발의했다.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