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87.60

  • 34.21
  • 1.26%
코스닥

839.41

  • 7.17
  • 0.85%
1/3

자라지 않는 수박·딸기…농가에서 무슨일이

겨울 일조량 부족에 충북 딸기·애호박 등 145㏊ 피해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자라지 않는 수박·딸기…농가에서 무슨일이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지난 겨울 일조량 부족으로 충북지역 농작물 144.9㏊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작년 12월~올해 2월 충북지역의 평균 일조시간은 126시간으로 지난 10년 평균(174시간)보다 48시간이나 적었다.

특히 2월 한 달간은 99시간으로 10년 평균(184시간) 대비 절반을 조금 넘겼다.

겨울철 일조량 부족은 작물의 생육 부진과 병해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친다.

실제 충북도가 피해 현황을 조사한 결과 371개 농가 144.9㏊에서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시군별로는 청주가 95.4㏊로 피해 면적이 가장 컸다. 이어 충주 18.2㏊, 음성 11.9㏊, 제천 9.9㏊, 보은 4.7㏊, 옥천 2.1㏊, 괴산 1.7㏊, 영동 0.9㏊, 증평 0.1㏊ 순이다.

피해가 가장 큰 작목은 딸기로 44㏊에 달했다.

또 애호박(42㏊), 방울토마토(20㏊), 상추(10㏊), 수박·오이(각 7㏊) 등이 뒤를 이었다.

충북도는 국고지원 기준에 따라 피해 면적이 50㏊를 넘는 청주와 연접한 괴산·보은을 포함, 이 지역 212개 농가 101㏊에 대한 복구비를 4억5천700여만원으로 추산했다.

일조량 부족을 농작물 재해로 인정한 농림축산식품부는 충북도가 제출한 피해 보고서를 토대로 정밀조사를 거쳐 재난지원금을 확정해 교부할 예정이다.

충북도의 조사 결과가 모두 인정되면 재난지원금 규모는 융자 및 자부담을 제외하고 3억4천200여만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