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87.60

  • 34.21
  • 1.26%
코스닥

839.41

  • 7.17
  • 0.85%
1/3

지정학·금리 리스크에 '출렁'…"확전 여부 주목"

19일, 이스라엘의 이란 보복 공격 단행
코스피, 장중 3% 넘게 하락하며 '출렁'
"확전 가능성 주목…저점 매수도 유효"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지정학·금리 리스크에 '출렁'…"확전 여부 주목"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앵커>
뉴스플러스 시작합니다.

'검은 금요일'이 될 뻔했던 오늘(19일) 하루였습니다.

이스라엘의 이란 재보복 소식에 코스피가 장 중 한때 3% 넘게 급락하고, 환율도 다시 치솟았습니다.

반도체 시장 전망이 어두워지고, 미국 연준 인사들이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거론한 상황에서 중동발(發) 악재가 기름을 부었습니다.

일부 제한된 공격이라는 소식에 낙폭을 줄이긴 했지만, 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불안감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첫 소식 김대연 기자입니다.

<기자>
이란을 정조준한 이스라엘 미사일이 증시에도 고통스러운 타격을 입혔습니다.

오늘 코스피는 장중 3% 이상 떨어지며 2,553선까지 밀려났고, 결국 하루 만에 2,600선을 내준 채 거래를 마쳤습니다.

연초 2,645선에 출발했던 코스피가 올해 상승분을 전부 반납한 가운데, 외국인 자금은 하루 동안 7천억 원 넘게 빠져나갔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중동 리스크가 달러 강세와 유가 급등을 부추기는 요인인 만큼 향후 국내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합니다.

이스라엘의 이란 보복 공격과 관련한 외신 보도가 급변하는 만큼 확전 가능성을 예단하기 어려워 최악의 시나리오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국내 주요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5명 모두 "지정학적 리스크가 커지면서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돼 당분간 보수적인 시각을 유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특히 간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인사들의 금리인상이 불가능하지 않다는 매파적 발언과 대만 TSMC의 실적 발표 이후 반도체주의 조정이 증시에 겹악재로 작용했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다음 주 테슬라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등 미국 주요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둔 만큼 이익 개선주를 중심으로 저가 매수 전략이 유효하다는 조언도 나옵니다.

[신중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중동발(發) 리스크가 일거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추가로 확전되지 않는다면 가격은 상당히 매력적인 구간이고…이제 오히려 빅테크 (기업)들 실적에만 집중할 테니까 시장이 반등하지 않겠나…]

예고된 악재를 정통으로 맞은 코스피가 제5차 중동전쟁의 서막이 오르면서 깊은 수렁에 빠진 가운데, 투자자들은 확전 가능성에 주목하며 실적 개선주 중심으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한국경제TV 김대연입니다.

영상편집: 김나래, CG: 이혜정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