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1.71

  • 13.52
  • 0.55%
코스닥

772.79

  • 11.46
  • 1.51%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전광훈 목사는 이단"…한기총, 15일 제명 최종 결정

입력 2022-12-08 11:30
페이스북 노출 0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이단으로 규정하고 제명을 추진한다.

한기총은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이대위)가 전 목사와 다른 목사 1명이 이단이라는 연구 결과에 따라 이들을 한기총에서 제명하기로 지난 6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대위 전문위원들은 전 목사 등의 주장과 교리들이 비(非)성경적이고, 명백한 이단이라는 연구 결과를 보고했으며 이대위는 전체회의에서 이런 연구 결과를 수용하기로 했다.

전 목사 등에 대한 제명은 이달 15일 열릴 실행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결정될 전망이다.

한기총은 전날 열린 임원회에서 전 목사에 대해 자격정지 3년의 징계를 의결했다.

또 전 목사의 소속 교단(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및 단체(청교도영성훈련원)와 한기총의 교류를 중단하는 조치인 행정 보류를 3년간 단행하기로 했다.

한때 한기총 대표회장을 지냈던 전 목사는 극우 성향 집회를 주도하며 각종 논란을 빚어왔다. 2019년에는 청와대 앞 집회에서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라고 발언해 개신교계 내에서도 이단성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