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1.71

  • 13.52
  • 0.55%
코스닥

772.79

  • 11.46
  • 1.51%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9900원 vs 20만원`…크리스마스 케이크, 당신의 선택은

입력 2022-12-03 16:06
페이스북 노출 0
가성비·스몰럭셔리 타깃 제품 모두 인기…양극화 소비 뚜렷


연말이면 수요가 증가하는 크리스마스 케이크 소비에서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금리인상에 실질 소비 여력이 줄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케이크를 찾는 사람이 많은 반면 `스몰 럭셔리`(작은 사치)로 불리는 호텔 케이크도 인기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신라호텔은 크리스마스 한정판 스페셜 케이크 3종을 1일부터 판매 중이다. 얼루어링 윈터, 더 브라이티스트 모멘트 에버, 화이트 홀리데이로 가격은 13만∼25만원이다.

조선팰리스는 8만5천∼25만원에 화이트 트리 스페셜, 메리 산타 하우스, 화이트 포레스트, 스윗 스노우 등 4종을 크리스마스 케이크로 선보인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메리고라운드, 화이트 캔들, 스노우볼, 센터니얼 가나슈, 진저브레드 하우스 등 5종을 크리스마스 특별 에디션으로 내놨다. 가장 비싼 케이크는 회전목마를 본뜬 메리고라운드로 20만원이다.

호텔 케이크는 원재료 상승 등을 이유로 대부분 지난해보다 가격이 올랐지만, 사전 예약 전화가 빗발치는 등 여전히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크리스마스 기분을 내고 싶은 가성비족을 공략하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신세계푸드는 이마트 내 베이커리 매장에서 `빵빵덕 미니 생크림 케이크`를 9천980원에 판매한다. 시폰 위에 화이트 초콜릿·견과류 토핑을 올린 `몰캉몰캉 시폰 케이크`도 9천980원으로 출시했다.

편의점은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1∼2인용 케이크를 선보이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홍대 커스텀 케이크로 유명한 터틀힙과 협업해 1∼2인용 미니 케이크를 선보인다.

GS25는 앞서 5천∼6천원대에 도레도레 딸기 산타 케이크, 도레도레 우유구름 케이크, 돌체초코롱케이크, 블루베리롱케이크 등 미니케이크 4종을 내놓기도 했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