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1.71

  • 13.52
  • 0.55%
코스닥

772.79

  • 11.46
  • 1.51%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12년 만의 16강 진출…태극전사 1인당 1억원 포상금

입력 2022-12-03 12:51
수정 2022-12-03 13:34
페이스북 노출 0
8강 가면 2억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기적 같은 승리로 16강 진출에성공한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이 1인당 1억원씩 포상금을 받게 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H조 조별리그 3차전 포르투갈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1승 1무 1패를 기록한 한국은 우루과이와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조 2위를 차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쾌거를 이뤘다.

대한축구협회는 국민적 감동을 선사한 태극 전사들에게 두둑한 포상금을 마련했다.

축구협회는 앞서 지난 5월 이번 대회 포상금 지급 기준을 확정한 바 있다. 본선 최종 엔트리에 들어간 선수들은 기본 포상금 2천만원씩 받고 경기마다 승리 시 3천만원, 무승부 시 1천만원을 받는다.

따라서 조별리그 결과로 기본 포상금 2천만원에 1승 1무에 따른 4천만원으로 6천만원의 보너스를 확보했다. 또 16강 진출 포상금을 선수 1인당 1억원씩 받게 됐고, 만일 16강에서 `삼바 축구` 브라질까지 물리치면 선수당 포상금 액수는 2억원으로 늘어난다.

현재까지 협회 경기 수당 및 16강 포상금으로 1억6천만원씩 받게 돼 있는 셈이다.

FIFA도 이번 대회 16강에 들지 못한 나라 협회에 900만 달러(약 117억원), 16강에 오른 국가 협회에 1천300만 달러(약 170억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이 상금은 8강 진출 시 1천700만 달러로 늘어난다.

특히 이번 대회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 후반 추가 시간에 역전 결승 골이 나오는 등 한국 선수들이 연일 짜릿한 명승부를 펼치고 있어 주요 선수들은 축구협회로부터 받는 포상금 외에 대회가 끝난 뒤 광고 출연 등으로 얻는 부수입도 쏠쏠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