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89.04

  • 17.96
  • 0.76%
코스닥

719.49

  • 6.97
  • 0.98%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美증시 연말까지 보수적 접근…헬스케어·에너지는 유망"

입력 2022-10-07 18:42
수정 2022-10-07 18:42
페이스북 노출 0
<앵커>

월가의 투자전문가들은 연말까지 미국 주식시장에 대해 보수적으로 접근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헬스케어와 에너지 분야는 관심 가져볼만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어서 홍헌표 기자입니다.

<기자>

한경글로벌마켓 콘퍼런스 둘째날 오후 세션에는 월가의 투자전문가들이 시장에 대해 분석했습니다.

뉴욕생명투자운용의 투자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제성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주식시장을 당분간 보수적으로 본다면서도 헬스케어와 에너지를 유망한 분야로 꼽았습니다.

[윤제성 / 뉴욕생명투자운용 최고투자책임자 : 주식도 사야하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고객이 주식을 사라고 준 돈을 현금으로 둘 수 없기 때문에 주식 안에서 돈을 굴려야해서 숨을 곳을 찾아야하는데요, 그나마 덜 하락할 것 같은 헬스케어와 에너지, 이런 가치주를 봅니다. 기술주가 많이 하락해 욕심이 나지만 아직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미국 연준의 금리인상 수준은 연말 4.5%로 예상하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는 내년 초까지도 지켜봐야한다고 조심스러운 의견을 내놨습니다.

또 아직 최악의 시점이 오지 않은 것 같아 주식시장의 반등을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월가의 대표적인 리서치 전문가 톰 리 펀드스트랫 창업자는 연준이 과하게 대응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1982년 폴 볼커 연준의장을 언급하면서 당시와는 상황이 다르다며, 극단적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과거를 돌이켜봤을 때 투자자들의 예상만큼은 주가가 하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톰 리 / 펀드스트랫 매니징파트너 : 밸류에이션에 대해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인플레이션이 떨어지지 않으니까 주가가 조금 떨어져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할 수 있죠. 하지만 1982년 주가는 사람들의 예상만큼 저렴해지지 않았습니다.]

톰 리는 미국인들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심리지수는 점차 안정을 찾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주식시장에 주는 영향은 점차 줄어들고 있고, 지금은 중국의 공급망이 원활해지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경제TV 홍헌표입니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