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89.04

  • 17.96
  • 0.76%
코스닥

719.49

  • 6.97
  • 0.98%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서스퀘하나 "PC수요 감소로 `엔비디아` 전망 부정적…칩 제조 기업들 울상"

입력 2022-09-30 22:33
페이스북 노출 0


미국 월가에서 암호화폐 왕(crypto king)으로 불리는 사모투자사 서스퀘하나가 "PC수요가 감소하고 있어 반도체 생산업체들의 실적 전망도 부정적"이라며 엔비디아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했지만, 목표가는 기존의 주당 190달러에서 180달러로 낮췄다.

30일(현지시간) 서스퀘하나 인터네셔널 그룹의 크리스토퍼 롤랜드 애널리스트는 "시장에서 PC 시장의 약세가 소비자를 넘어 기업들에게도 확대될 수 있다"며 "올 9개월 간 생산자 개발방식인 ODM(Original Design Manufacturing) 빌드 시장은 연간 20% 하락했고, PC 출하량도 전년에 비해 17%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롤랜드는 "특히 소매 GPU[그래픽처리장치] 가격은 MSRP[제조업체 제안 소매가격] 가격 이하로 떨어졌고, 고급 GPU 소매가격은 MSRP보다 -30%, 이베이 판매량은 MSRP 보다 -40% 이상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렇듯 칩 시장이 둔화되고 있고, PC시장도 단기간 큰 변동이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자 반도체 종목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며 "이들 기업들 주가가 반등을 이루려면 매크로 환경 개선이 필요해 당분간 이 추세는 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