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67.70

  • 3.43
  • 0.13%
코스닥

868.57

  • 1.54
  • 0.18%
1/2

대전 성매매 여성 47%의 대답…"다른 일 하고 싶다"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대전 성매매 여성 47%의 대답…"다른 일 하고 싶다"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의 성매매 여성들 절반이 집결지가 없어질 경우 탈성매매 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냈다고 대전의 한 관련 상담소가 6일 밝혔다.
이날 느티나무상담소에 따르면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1일까지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성매매 여성 43명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성매매 집결지가 없어진 뒤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말에 47%(22명)가 "이번 기회에 다른 일을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또 생계비 지원 등 실질적인 지원이 가능하다면 자활지원금을 신청하겠다고 답변한 사람도 60%(28명)에 달했다.
이번 설문 결과는 이날 대전역에서 열린 성매매 집결지 대안 마련 정책토론회에서 발표됐다.
최명순 대전여성자활지원센터장은 토론회에서 "성매매 집결지 도시재생사업은 성매매 여성의 인권회복 관점에서 진행돼야 한다"면서 "집결지 폐쇄를 위해서는 이 여성들에 대한 통합적인 자활지원 대책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주로 중장년 여성으로 경제적 어려움과 일 경험 부족으로 성매매에 유입된 만큼 경제적 지원과 주거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대전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와 재생을 위한 시민연대가 2022 양성평등주간을 맞아 대전광역시, 대전여성단체연합과 공동 주관으로 개최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