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7.94

  • 4.16
  • 0.16%
코스닥

831.63

  • 0.52
  • 0.0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투자 귀재`도 잃었다…500대 부호 재산 `1817조원 증발`

입력 2022-07-02 14:21
페이스북 노출 0


올해 상반기 글로벌 증시 부진 탓에 전 세계 500대 부호들의 재산이 크게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매체 블룸버그 통신은 1일(현지시간) 자사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를 인용해 글로벌 부자 500명의 재산이 6개월 동안 1조4천억 달러(1천817조2천억 원) 줄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글로벌 억만장자들의 재산이 가파르게 감소했다며 코로나19 대유행 시기 각종 경기부양책으로 부호들의 재산이 크게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라고 전했다.

세계 최고 부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재산은 620억 달러(80조4천760억 원) 가까이 감소했고, 2위 억만장자인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도 약 630억 달러(81조7천740억 원) 재산 손실을 기록했다.

이어 명품 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재산도 각각 493억 달러(63조9천914억 원), 234억 달러(30조3천732억 원) 줄었다.

8위 부호이자 `투자의 귀재`로 불리는 워런 버핏 버크셔 해서웨이 회장의 재산은 141억 달러(18조3천18억 원) 감소했다.

버핏은 1분기만 해도 하락장에서 가치 투자로 재산을 늘렸으나 52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거둔 상반기 미국 증시 폭락의 여파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플랫폼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의 경우 회사 주가 급락으로 재산이 655억 달러(85조190억 원) 감소했고, 억만장자 순위 17위로 밀려났다.

1천억 달러(약 130조원) 이상 자산을 보유한 억만장자는 올해 초 10명이었으나 6월 말 기준 그 숫자는 4명으로 줄었다.

주식뿐만 아니라 가상화폐 붕괴로 코인 억만장자의 재산도 크게 줄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960억 달러(124조6천80억 원) 자산을 기록하며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처음으로 등장했으나 6개월간 재산 감소액은 800억 달러(103조8천400억 원)에 달했다.

하지만, 10대 부호 중 인도의 에너지 재벌 2명은 재산을 오히려 불렸다.

아다니 그룹 회장인 가우탐 아다니의 재산은 221억 달러(28조6천858억 원) 늘었고, 릴라이언스그룹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 재산은 30억 달러(약 4조원) 증가했다.

석유화학 등 에너지 기업을 경영하는 두 사람은 글로벌 증시 폭락 상황에서도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의 반사 이익을 누린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