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36.44

  • 43.83
  • 1.47%
코스닥

1,005.89

  • 9.77
  • 0.9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쌍둥이 자매' 모친, 취재진 몰려 들자 "진짜 너무들 한다"

입력 2021-10-16 22:57
수정 2021-10-16 23:38
페이스북 노출 0
학교·가정 폭력 논란 속에 이재영·다영 쌍둥이 자매가 사과 없이 그리스로 출국한 가운데 이들의 모친 김경희 씨가 취재진에게 서운함을 드러냈다.

쌍둥이 자매는 16일 밤 9시 30분께 그리스 출국을 위해 인천공항을 찾았다. 이들은 취재진들의 사과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곧바로 출국 수속을 밟았다. 그동안 불거진 논란에 대한 공식적인 기자회견이나 입장 발표는 없었다.

이 과정에서 공항을 찾은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 김경희 씨는 취재진들이 몰려들자 쌍둥이 자매에게 "왜 고개 숙여, 고개 숙이지 말고 걸어, 끝까지 정신 차려야 된다"고 외쳤다. 이어 김 씨는 취재진을 향해선 "이건 아니다. 진짜 너무들 하신다"고 말했다.

두 딸을 출국장으로 보낸 뒤 기자들 앞에 선 김 씨는 "여기 온 기자들 중 단 한 명이라도 우리에게 진실이 무엇인지 물어본 적 있었느냐"며 호소했다. 이에 "그러면 진실이 무엇인지 말을 해 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피한 뒤 자리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쌍둥이 자매의 부모는 국가대표 경력을 가진 체육인이다. 아버지인 이주형 씨는 육상(투해머) 전공이고 현재 익산시청 육상팀을 이끌었다. 어머니인 김 씨는 명세터로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에 참가했다.

그러나 올해 초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으로 인해 대한민국배구협회는 김 씨에게 지난해 수여한 '장한 어버이상'을 취소하기도 했다.

한편, 쌍둥이 자매의 행선지는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구단이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