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807.63

  • 10.30
  • 0.37%
코스닥

857.51

  • 3.66
  • 0.43%
1/1

전통시장 찾은 이복현 금감원장…"상생금융 전국으로 확대" [뉴스+현장]

중기부-금감원, 장금이 확대보고대회
전국 전통시장과 금융사 통합 협력체제
"현대판 장금이로 확대"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전통시장 찾은 이복현 금감원장…"상생금융 전국으로 확대" [뉴스+현장]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11일 "조선시대에 의녀 장금이가 아픈 백성을 치유했듯이 장금이 결연이 소상공인과 지연 주민의 각종 어려움을 치유하는 '현대판 장금이'로 굳건히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종로 통인시장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금융감독원이 함께 개최한 전통시장과 금융회사 결연 '장금이' 확대보고대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전통시장을 의미하는 '장(場)'과 금융기관을 의미하는 '금(金)'을 합친 '장금이'는 전통시장 금융사기 피해예방과 맞춤형 금융상담창구 마련 등을 위해 전통시장과 금융기관을 연결하는 결연을 이어왔다.

지난해 4월 중기부와 금감원은 전통시장 소상공인의 금융사기 피해예방과 상생금융을 위한 장금이 결연을 추진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고, 현재까지 42개 전통시장과 10개 은행이 결연을 맺었다. 이를 통해 결연 금융사 영업점내 장금이 상담창구 등을 통해 총 2억4,000만 원의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하고 대출과 예적금, 카드 등 소상공인 특화 금융상품 등이 제공됐다.

올해부터 중기부와 금감원은 전통시장과 금융시장의 연대와 협력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방문고객 등 지역주민의 각종 금융범죄 피해예방, 상생금융 지원을 통한 전통시장 활력 진작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먼저 전통시장과 금융회사 영업점의 일대일 결연을 넘어 전국 전통시장과 금융사의 통합 협력체계로 전환된다. 이를 위해 전국상인연합회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은행연합회가 3자 협약을 체결했다.

전국상인연합회는 전통시장 상인·방문고객 등 지역주민 대상 금융범죄 피해예방 및 홍보활동을 수행하는 '금융보안관' 추천 등의 역할을 하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전통시장 상인 대상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등 민생침해 금융범죄 피해예방 관련 교육 및 홍보, 온누리상품권 판매 연계를 담당한다. 은행연합회는 은행의 전통시장, 소상공인 금융상품 연계 지원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전통시장 상인회와 청년몰 상인회장 등을 금융보안관으로 위촉해 시장연계 피해예방 활동을 추진한다. 이번 확대보고대회에서는 대표로 금융보안관 3명을 위촉했으며, 이후 전국상인연합회장 추천 전국 시장 상인을 금융보안관으로 위촉한다. 금융보안관은 금융교육을 이수한 후 민생침해 금융범죄 피해예방 및 홍보활동의 중추로 활동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에 불법사금융·보이스피싱·보험사기 관련 교육과정을 신설하고, 교육과정을 이수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 대해 은행 사업자대출·정책자금대출 금리할인, 보이스피싱 무료보험 가입 등을 지원한다.

이밖에도 금융회사는 전통시장 고객 접근성 제고를 위해 전통시장 상인 등에게 신용카드 단말기, 테이블오더 키오스크, 디지털 입간판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온누리상품권의 인지도 및 판매 촉진을 위해 금융회사 앱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판매·결제 기능을 탑재할 예정이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전통시장과 소상공인이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오늘 전통시장과 금융기관간 협력이 상생발전과 민생지원의 롤 모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장도 "금융회사와 전통시장의 인연이 일시적인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이고 오랜 만남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며 "금감원은 금융범죄 피해예방과 상생금융을 위해 관계기관 모두와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