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87.60

  • 34.21
  • 1.26%
코스닥

839.41

  • 7.17
  • 0.85%
1/3

국회의원 월급 170% 인상에 걸린 시간 '6초'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국회의원 월급 170% 인상에 걸린 시간 '6초'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아르헨티나에서 상원의원들이 기습적으로 자신들의 월급을 170% 셀프 인상해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다수의 현지 언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매체 페르필에 따르면 상원의원의 셀프 월급 인상 거수투표에 든 시간은 단 6초였고, 50초 만에 모든 절차가 끝났다.

이로써 상원의원의 월급은 세후 170만 페소(263만원)에서 두달 만에 450만페소(700만원) 수준으로 2배 반 이상으로 인상됐다.

아르헨티나에서 지난 두달간 누적 물가상승률은 26%이다.

이 소식이 보도되자 하비에르 밀레이 대통령은 "카스타(기득권, 기성 정치인)는 원래 이렇게 행동한다"면서 "유일하게 반대한 이들은 자유전진당(여당)의 7명 상원의원이며, 2025년 총선에서 역사적인 압승을 할 것이다"라고 여당을 추켜세웠다.

그러나 이후에 여당 의원들도 표결에서 찬성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상원 의원들의 셀프 월급 인상 보도 뒤 여당 자유전진당과 친여당인 제2야당 공화제안당(PRO)은 각각 소속 상원의원들이 거수투표에 손을 들지 않아 반대했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모든 정당은 이미 전날 상원의원 월급 인상안에 사전 동의했으며, 이는 밀레이 대통령과 빅토리아 비야루엘 부통령이자 상원의장도 알고 있던 사실이었다고 여당인 자유전진당 에세키엘 아타우체 상원 원내대표가 TV 인터뷰에서 말했다.

즉, 여당·야당을 떠나서 상원의원들이 월급 인상을 위해 똘똘 뭉쳐서 투표 기록이 정확하게 남지 않게 하기 위해 토론도 거치지 않고 거수방식을 택해 단 6초 만에 안건을 통과시켜버린 것이다.

비록 일부 상원의원은 손을 들지 않았으나, 국회 규정상 거수투표의 경우 반대는 반드시 손을 들고 큰 목소리로 말을 해야 하는데 그 누구도 이의를 신청하지 않아 암묵적으로 동의한 것으로 처리됐다.

또 안건이 통과된 후에 모든 정당이 관련 서류에 서명한 것으로 밝혀져 그 누구도 셀프 월급 인상에 반대하지 않았다는 것이 들통났다.

일부 상원의원들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나. 경제 위기인데 사회적 공감 능력이 떨어진다'라고 말했으나 후에 해당 의원들이 손을 들며 찬성한 동영상이 SNS에서 퍼지자 급히 말을 바꾸는 촌극도 일었다.

불과 하루 전에 대통령실 마누엘 아도르니 대변인이 차관보에서 차관으로 승진하면서 월급이 인상됐다는 뉴스에 격한 비판을 쏟아낸 야당 인사들도 셀프 월급 인상에 찬성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을 면치 못했다.

대부분의 시민은 "노사가 합의한 월급 인상 45%도 물가상승률보다 높다고 정부는 승인해 주지 않았고, 누적 물가상승률이 지난 4개월간 90%가 넘는데도 불구하고 은퇴자 연금은 고작 20%도 안 올려줬으면서 어떻게 상원의원들은 뻔뻔하게 월급을(그렇게 많이) 셀프 인상하는지 모르겠다"며 격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일부 시민들은 지난 2월 말 상원의원 월급 40% 인상이 정상적으로 이뤄졌으면 지금보다 낮은 월급인데 그 때는 사회 취약층을 운운하면서 동결하더니 한 달만에 170%나 인상했다는 것에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