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807.63

  • 10.30
  • 0.37%
코스닥

857.51

  • 3.66
  • 0.43%
1/1

저출산 극복 위해 민간 보험사 나섰다 [뉴스+현장]

한화손보, 차병원과 손잡고 여성보험 개발
난자냉동 비용 등 지원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저출산 극복 위해 민간 보험사 나섰다 [뉴스+현장]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국내 저출산 극복을 위해 민간 보험사가 직접 나섰다.

한화손해보험은 18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차병원과 '건강한 여성, 행복한 미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나채범 한화손해보험 대표이사와 윤도흠 차병원 의료원장, 차원태 차병원·바이오그룹 총괄사장, 김재화 구미차병원 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데이터를 활용한 여성 맞춤 보험상품과 서비스 개발 △난임·육아 문제 해결을 위한 서비스 마련 △저출산 극복 공동 마케팅 △임직원 난임 관련 복지 증진 사업 등에서 협력키로 했다.

한화손해보험은 여성 특화 보험사로의 이미지를 다지고 있는 만큼, 국내 최고 여성 전문 병원인 차병원과의 협력으로 시너지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데이터를 기반으로 저출산·난임 문제는 물론 폐경 등 여성만의 생애주기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맞춤 보험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난임 부부들이 겪는 현실적인 고민과 출산 후에 겪게 되는 산후·육아 우울증과 같은 부분들도 보험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차병원과 함께 연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사회공헌 측면에서 난자기능 검사(AMH), 난자냉동 시술 지원과 난자냉동 활성화 캠페인 등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콘텐츠를 제작·배포하는 사업에도 서로 협력할 예정이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한화손해보험은 지난 6월 금융업계 최초로 펨테크연구소를 설립하며 여성 연구에 앞장서고 있다"며, "국내 최초로 여성병원과 여성의학연구소를 만든 차병원과의 협약을 기반으로 여성·출산 친화적 상품·서비스를 계속 개발해 여성을 가장 잘 아는 보험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