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807.63

  • 10.30
  • 0.37%
코스닥

857.51

  • 3.66
  • 0.43%
1/1

[단독] '60년 역사' 송원산업 매물로…대주주 지분 36%

산화방지제 세계 2위 중견기업
박종호 회장 매각 의지…주관사 골드만삭스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단독] '60년 역사' 송원산업 매물로…대주주 지분 36%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앵커>

산화방지제 시장에서 세계 점유율 2위인 정밀화학업체 송원산업이 매물로 나왔습니다.

60년 역사에 두자릿 수 영업이익률을 내는 알짜 회사인데, 오너 일가 보유 지분 36%에 대한 매각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이지효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산화방지제 세계 점유율 2위인 송원산업이 매물로 나왔습니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송원산업은 최근 골드만삭스를 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 절차를 진행 중입니다.

회사 전체 지분 가운데 35.65%에 해당하는 대주주 지분을 매각하게 됩니다.

이번 매각은 창업주 고 박경재 회장의 아들인 박종호 회장의 의지가 강했던 것으로 알려집니다.

송원산업은 1965년 설립된 석유화학 기업입니다.

석유화학 가운데 특히 폴리머안정제로 불리는 산화방지제를 주력으로 합니다.

산화방지제는 플라스틱 제품의 변형 등을 막을 수 있도록 유지하는 필수 첨가제로,

현재 세계 1위인 독일 바스프에 이어 송원산업이 점유율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산화방지제의 수요처는 국내에서 LG화학,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등 입니다.

송원산업은 지난해 매출 1조 3,295억원, 영업이익 1,851억원의 알짜 기업으로 통하지만,

최근 부진한 석유화학 업황에 플라스틱 등 환경 규제로 성장세에 발목을 잡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는 "다수의 석유화학 기업과 사모투자펀드(PEF) 등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매각이 성사되면 송원산업그룹에 남는 건 크게 비상장사인 송원물산, 경신실업 등으로,

이들은 부동산 임대업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이지효입니다.

영상취재: 김재원, 영상편집: 김정은, CG: 최수련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