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1.71

  • 13.52
  • 0.55%
코스닥

772.79

  • 11.46
  • 1.51%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英 BBC "손흥민은 `슈퍼히어로`…韓 희망 짊어져"

입력 2022-12-05 21:50
페이스북 노출 0


영국 BBC방송은 벤투호를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올린 주장 손흥민(30·토트넘)을 집중 조명했다.

5일 BBC는 카타르에서 만난 팬들의 반응을 종합해 "손흥민은 슈퍼스타, 우상, 슈퍼히어로처럼 존경받는다. 그 이면에서 한 국가의 희망을 짊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 팬은 BBC에 "손흥민이 미국 팝의 디바 비욘세보다 유명하다"고 했고, 다른 팬은 "손흥민 덕에 한국인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표현했다.

이 방송은 조별리그 중 팬들의 유니폼에는 항상 손흥민의 이름이 박혀 있다고 짚었다. 또 우루과이와 1차전 대형 스크린에 손흥민이 등장하자 경기장 내 함성이 가득 찼다고 돌아봤다.

특히 월드컵 전 안면부를 다쳤는데도 보호대를 차고 그라운드로 돌아온 극적인 서사에 주목했다.

BBC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마르세유와 경기 중 왼쪽 눈 주변에 골절상을 입어 많은 한국인이 월드컵 출전 가능성을 우려했다"며 "하지만 제때 회복했고, `슈퍼히어로`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검은 보호대를 차고 합류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107경기에 출전해 35골을 넣었다. BBC는 "한국 선수 중 월드컵에서 손흥민보다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현재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해 총 3골을 기록 중이다. 박지성, 안정환(이상 은퇴)과 한국 선수 역대 최다 타이기록이다. 카타르에서 아직 골 맛을 보지 못한 손흥민은 대신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귀중한 어시스트로 대표팀의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BBC는 "16강전 상대 브라질은 우승 후보지만 한국 축구 팬들은 고국의 스타 손흥민이 있다면 기회도 있다고 믿는다"며 "슈퍼스타가 여럿인 브라질과 달리 누가 한국의 슈퍼스타인지는 명백하다. 8강 진출을 노리는 손흥민은 다시 국가의 희망을 어깨에 짊어진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