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451.71

  • 13.52
  • 0.55%
코스닥

772.79

  • 11.46
  • 1.51%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용의자 사진 들고 다니던 형사의 `집념`…다른 사건서 `그놈` 잡았다

입력 2022-10-05 16:28
페이스북 노출 0


경기 포천시에서 한해 농사 수확물을 상습적으로 훔쳐 되팔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용의자의 사진을 들고 다니던 한 형사가 다른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중 우연히 길에서 보고 검거했다.

5일 경기 포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포천시의 한 농가에서 수확한 쌀 1포대가 사라졌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농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살펴본 결과 한 남성이 이전에도 똑같이 쌀 1포대를 훔쳐 간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도주 경로를 추적하는 등 수사를 시작했으나 한적한 시골 마을에 CCTV가 별로 없어 용의자를 찾아내지는 못했다.

유일한 단서는 용의자 A씨가 머리에 쌀을 얹은 채로 걸어가는 모습이 찍힌 CCTV 속 모습 뿐이었다.

신고 접수 약 일주일만인 지난 2일 다른 사건 신고를 받고 출동하던 B 형사는 CCTV 속 용의자와 걸음걸이가 비슷하고, 유사한 가방을 멘 남성을 길에서 봤다.

그때까지 용의자의 신원 파악도 되지 않은 상태였으나 B 형사는 A씨에게 다가가 CCTV 사진을 보여주며 추궁했고, 범행을 시인한 A씨를 상습절도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이전부터 포천시 농가 지역 곳곳에서 수확한 쌀 등이 사라지는 일이 많았는데, 피해가 경미하다 보니 주민들은 이웃을 의심만 할 뿐 신고를 적극적으로 하지는 않았었다.

신고도 안 됐지만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9월부터 저지른 여죄까지 총 13건(피해액 약 50만원)의 범행을 자백했다.

일정한 주거지도 없이 훔친 농작물을 식당이나 지나가는 사람에 되파는 수법으로 생계를 유지해온 A씨는 `이번 기회에 범행을 모두 반성하고, 기초생활수급 대상자가 되면 앞으로는 도둑질하지 않아도 살아갈 수 있다`라는 수사관의 말에 설득됐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올해 한국 나이로 66세가 됐음에도 기초생활수급 등의 복지제도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게도 계속 범행을 해왔다"면서 "죗값을 치르고 난 뒤 복지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방법 등을 안내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절도 수배가 걸려 있던 의정부지검에 A씨의 신병을 넘겼으며, 사건을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