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87.60

  • 34.21
  • 1.26%
코스닥

839.41

  • 7.17
  • 0.85%
1/3

해경, '스마트 권총' 도입 추진…"150만원"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해경, `스마트 권총` 도입 추진…"150만원"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바람이 강한 해상에서 사용하기 어려운 테이저건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해양경찰이 비살상 `스마트 권총` 도입을 추진한다. 

29일 해경청 등에 따르면 최근 해경은 권총형 비살상 무기인 `스마트 리볼버`를 도입해 함정이나 파출소에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스마트 리볼버는 탄창이 회전식인 총기지만 일반 권총과 달리 사격 발수·위치·시간·발사 각도 등 각종 정보가 컴퓨터 프로그램에 자동으로 저장된다.


공포탄, 비살상탄, 실탄을 모두 번갈아 가며 장착해 쏠 수 있고, 사수가 탄의 종류도 확인하며 사격할 수 있다.


스마트 리볼버로 쏠 수 있는 비살상탄의 위력은 실탄의 10분의 1 수준이다. 적절한 물리력으로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다.   해경은 스마트 리볼버가 바람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기 때문에 해상에서 쓰기 어려운 테이저건이나 가스총 보다 효과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불법조업을 하는 중국어선을 단속하는 과정에서 실탄을 사용할 경우 중국과 외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비살상탄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 리볼버가 기존 K-5 총기보다 유용할 것으로 기대했다.

해경청 관계자는 "테이저건이나 가스총의 경우 바람이 심한 해상에서 제압용으로 쓰기 어려운 상황도 발생한다"며 "비살상탄을 쏠 수 있는 스마트 리볼버가 도입되면 불법 외국어선을 단속할 때도 실탄 사용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해경이 도입을 검토하는 이 스마트 권총은 경찰이 방위사업체 `SNT모티브`와 함께 2016년부터 2020년까지 개발한 총기다.

해경보다 먼저 스마트 리볼버 도입을 추진한 경찰은 최근 안전성 검증까지 마쳤으며 내년에 100정을 도입해 현장 실증을 한 뒤 시범운영을 할 계획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기존에 수입해 사용 중인 38구경 권총은 가격이 70만원대고 스마트 리볼버는 150만원가량"이라면서도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면서도 범죄자를 제압할 수 있는 무기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SNT모티브 관계자는 "38구경 권총의 무게는 790g이지만 스마트 리볼버는 550g으로 훨씬 가볍다"며 "태풍 정도의 강풍이 아니면 바람에 상관없이 사격을 할 수 있어 테이저건보다 정확도도 높다"고 말했다.

해경은 경찰의 시범운영 결과 등을 지켜본 뒤 실제 함정이나 파출소에 스마트 리볼버를 도입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해경청 관계자는 "스마트 리볼버의 제원이나 성능 등을 조사하는 단계"라며 "경찰의 시범운영 상황을 참고하면서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