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7.94

  • 4.16
  • 0.16%
코스닥

831.63

  • 0.52
  • 0.0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다누리, 달 전이궤도 진입…7대 우주강국 `성큼` [뉴스+현장]

입력 2022-08-05 19:14
수정 2022-08-05 19:14
페이스북 노출 0
달 궤도 진입까지 4.5개월 항해
국내 기술로 만든 다누리가 달 전이궤도에 정상적으로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달 궤도선 ‘다누리’가 5일 오전 8시 8분 48초(한국시간)에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됐으며, 14시 현재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것을 확인하였다고 이날 밝혔다.

다누리는 8시 48분 경 고도 약 703km 지점에서 스페이스X社의 팰콘9 발사체로부터 분리됐고, 발사 약 92분 후인 9시 40분경에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연구원에 마련된 다누리 관제실에서 스페이스X社로부터 받은 발사체 분리정보(분리 속력 및 분리 방향 등)를 분석했고, 그 결과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돼 목표한 궤도에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

또 수신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 다누리의 태양전지판이 전개돼 전력생산을 시작했고, 탑재컴퓨터를 포함한 장치들 간 통신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각 장치의 온도도 표준범위 내에 위치하는 등 다누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향후 다누리는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양과 지구 중력이 균형을 이루는 지점을 향해 이동하다가, 다음달 2일 경 추력기를 작동해 방향을 조정할 예정이다.

다누리는 약 4.5개월의 항행 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중순 달에 도착한 후 12월 말까지 달 임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이후 2023년 1월부터 달 상공 100km의 원궤도를 돌며 1년여 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달 착륙 후보지 탐색과 표면광물 분석, 자기장·방사선 관측과 같은 달 과학연구, 우주인터넷 기술 검증 등의 임무다.

다누리는 국가 우주개발 중장기계획에 따라, 지난 2016년부터 개발한 우리나라 최초의 달 궤도선이다.

다누리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는 심우주 항행에 필요한 탄도형 달 전이방식(BLT)의 궤도운영능력을 확보하고, 대용량 고추력 추진시스템을 국산화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또 심우주 통신에 필수적인 직경 35m의 대형 심우주 통신용 안테나를 구축함으로써 향후 본격적인 우주탐사에 필요한 기반을 갖추게 된 것 역시 의미가 있다.

특히, 다누리에는 6개의 탑재체가 탑재되는데 미 항공우주청(NASA) 탑재체(섀도우캠)를 제외한 5개의 과학탑재체는 국내의 연구기관과 학계에서 직접 개발했다는 점도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해당 기관과 학계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한국천문연구원, 전자통신연구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경희대 등이다.

발사 현장인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기지에 출장 중인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구 중력을 처음으로 벗어나 달로 향하는 다누리는 대한민국 우주탐사 역사의 첫걸음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오랜 기간 다누리를 개발해 온 59개 출연연, 대학, 산업체 등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