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7.94

  • 4.16
  • 0.16%
코스닥

831.63

  • 0.52
  • 0.0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연봉잔치 벌였던 게임사…상폐 위기에 직원 `권고사직`

입력 2022-07-01 10:39
페이스북 노출 0


`상장폐지` 기로에 놓여있는 게임사 베스파가 직원 대다수에 권고사직을 통보했다.

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김진수 베스파 대표는 전날 회사 전 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사를 회생시키려고 많이 노력했고, 투자도 유치했지만 안타깝게 됐다"며 이같은 사실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권고사직 규모는 1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공시 기준 베스파의 직원 수는 총 148명으로, 전체 직원의 3분의 2 이상이 권고사직 대상이 된 셈이다.

2017년 출시한 `킹스레이드`가 히트하면서 2018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베스파는 정보기술(IT) 업계 전반에서 연봉 인상 경쟁이 벌어지던 지난해 3월 전 직원 연봉 1천200만원 인상을 단행해 이목을 끌었다.

당시 베스파는 자기자본을 50% 초과하는 사업손실로 코스닥시장본부로부터 `관리종목 지정 우려` 통보를 받은 상태였던 만큼, 회사 안팎에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베스파는 이후 신작 `타임 디펜더스` 개발에 명운을 걸었고, 지난해 8월 일본에 게임을 선출시했지만 일본은 물론 올 4월 국내 출시에서도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다.

베스파는 올해 2월 상장폐지 우려를 이유로 거래정지 처분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