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7.94

  • 4.16
  • 0.16%
코스닥

831.63

  • 0.52
  • 0.0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한국이 1등일 줄 알았는데"…라면소비량 1위 국가는?

입력 2022-06-30 10:28
수정 2022-06-30 14:58
페이스북 노출 0


지난해 연간 1인당 라면 소비량이 가장 많은 국가에 한국을 제치고 베트남이 1위를 차지했다.

농심은 세계라면협회(WINA)가 발표한 `2021년 세계라면 시장 자료`를 인용해 베트남의 연간 1인당 라면 소비량은 87개로 1위였다고 30일 밝혔다.

2020년 1위였던 한국은 73개로 2위였고, 네팔이 55개로 3위였다.

농심에 따르면 베트남의 1인당 라면 소비량은 2019년 55개, 2020년 72개, 작년 87개로 꾸준히 늘고 있다.

베트남의 라면시장 규모는 2019년 50억개에서 2020년 70억개, 작년 86억개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기준 베트남의 라면시장 규모는 중국(440억개), 인도네시아(133억개)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한편 세계라면협회에 따르면 지역별, 문화별로 선호하는 라면 종류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국가에서는 봉지면을 선호하지만 멕시코, 일본 등은 용기면이 더 많이 팔리고 있었다. 멕시코의 경우 용기면이 전체 라면시장의 89%를 차지한다.

또 간식 문화가 발달한 필리핀과 인도에서는 미니사이즈 라면이 인기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라면협회는 라면 시장에 대한 정보 수집 및 관련 기업간 교류를 목적으로 지난 1987년 설립됐다. 농심은 세계라면협회의 한국 대표 파트너사다.

(사진=연합뉴스)

- 염색되는 샴푸, 대나무수 화장품 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