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64

  • 29.62
  • 0.98%
코스닥

908.02

  • 15.46
  • 1.67%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내일 시속 70㎞ `태풍급 강풍`에 폭설…출근보다 퇴근 걱정

입력 2021-01-27 16:18
수정 2021-01-27 16:37
페이스북 노출 0

최근 평년보다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내일부터 태풍급 강풍이 몰아치고 많은 눈이 내리겠다.

27일 오후 서울은 4도, 강원은 5도, 대전은 6도, 광주는 8도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미세먼지 지수도 보통에서 좋음 사이로, 공기질도 무난해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

다만 내일부터 날씨가 급변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오후부터 30일 오전까지 중부지방·남부산지를 중심으로 최대 순간풍속 시속 90㎞ 이상의 강풍과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8일~29일 이틀간 소형 태풍급의 강한 바람이 불어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28일 낮부터 전국에 시속 25~65k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기 시작해 해안과 제주도, 도서 산간에는 순간 최대 시속 90㎞ 이상의 강풍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그 밖의 지역도 시속 70㎞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28일 오전 서쪽 지역부터 비 또는 진눈깨비가 내리기 시작, 낮부터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를 중심으로는 최대 10㎝ 이상, 전라동부 내륙에는 최대 15㎝ 이상의 눈이 쌓여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수도권을 포함한 그 밖 지역은 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눈 또는 비가 내리는 동안 천둥·번개가 발생하는 곳(육상·해상 모두 포함)도 있겠다"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28일 오후부터는 급격히 떨어지는 기온에 의해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길이 되는 곳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퇴근길 교통안전에 유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휘경  기자
 ddehg@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