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 30.15
  • 1%
코스닥

904.77

  • 18.71
  • 2.03%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엿새 만에 깨진 합의…택배노조, 다시 `총파업 결정`

입력 2021-01-27 13:35
수정 2021-01-27 14:06
페이스북 노출 0
택배파업
택배노조가 다시 총파업을 결정함으로써, 설을 앞두고 이른바 `물류대란`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1일 정부·여당의 중재로 택배 노사가 참여한 사회적 합의기구가 합의문을 발표한 지 6일 만의 결정이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이하 택배노조)은 오늘(27일) 14시 서울 중구 한진택배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9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어제(26일) 저녁 9시 긴급 회의를 갖고 총파업을 결정했다"라며 "구체적인 파업 계획은 기자회견에서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택배노조는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택배사들이 분류작업을 책임지기로 한 사회적 합의를 파기했다고 비판했다.

각 택배사들은 작년 10월에 발표한 투입인력(CJ대한통운 4,000명/롯데, 한진 각 1,000명) 외 더 이상의 인력 충원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인데, 이렇게 되면 분류작업은 여전히 택배기사 몫으로 남는다는 주장이다.

택배노조는 "택배사들의 입장이 현장에 전달되면서 현장은 `엄청난 혼란과 격렬한 투쟁 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러한 주장에 택배사들을 대표하는 한국통합물류협회는 "약속했던 분류 인력을 3월 전까지 투입하기로 하는 등 충실히 따르고 있다"라고 맞서고 있다.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