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91.86

  • 42.84
  • 1.63%
코스닥

841.91

  • 13.74
  • 1.61%
1/3

"여교사, 거주자 아닌데 1년간 무단 주차" 입주민 '부글부글'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여교사, 거주자 아닌데 1년간 무단 주차" 입주민 '부글부글'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자신이 살지도 않은 아파트 주차장에 1년 넘게 무단으로 주차한 것도 모자라 엉망으로 주차한 여교사가 교육청에 신고하겠다는 민원에 끝내 사과했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주민도 아닌 주차 빌런 어떻게 해야 해야 하나'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한두 번도 아니고 몇 번 마주칠 때마다 말했다"며 "근처 학교 여교사라고 하는데 왜 이렇게 막무가내인지 모르겠다"고 분노했다.

A씨는 "다른 차량을 막고 주차하면서 휴대전화는 꺼 놓는다"며 "아침에 차를 빼지 못해 택시를 타기도 했다. 또 차량으로 건물과 다른 차를 부딪치는 것도 기본이고 1년 넘게 이렇게 무단으로 주차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문제는 논란의 여교사가 이 아파트 거주민이 아니라는 것이다. 매번 무단 침입해 주차하면서도 주차구역에 대각선으로 차량을 넣어 다른 차량의 후진을 가로막는 한편, 전기차 전용 구역에 주차하는 등 민폐를 끼쳐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아파트 또한 주차장에 차단기가 있지만, 항상 닫혀 있는 건 아니었다. 관리사무소에 민원 조치해도 그때뿐일 뿐, 오래가지 못했다.

사연을 전해 들은 일부 누리꾼들은 교육청에 민원을 넣으라고 조언했고, A씨는 여교사에게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이후 A씨가 추가로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이 여교사는 다시는 아파트 주차장에 출입하지 않겠다는 약속과 함께 사과했다.

A씨는 "드디어 해결했다. 카톡을 보냈고 다시는 오지 않겠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지금까지는 차 빼 달라고만 했지 교육청에 신고하겠다는 생각을 못 했다. 가르쳐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