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91.86

  • 42.84
  • 1.63%
코스닥

841.91

  • 13.74
  • 1.61%
1/3

"기네스북 올랐다"…제대 앞두고 지뢰 밟았던 군인 '깜짝' 근황

페이스북 노출 0

핀(구독)!


뉴스 듣기-

지금 보시는 뉴스를 읽어드립니다.

이동 통신망을 이용하여 음성을 재생하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기네스북 올랐다"…제대 앞두고 지뢰 밟았던 군인 '깜짝' 근황

주요 기사

글자 크기 설정

번역-

G언어 선택

  • 한국어
  • 영어
  • 일본어
  • 중국어(간체)
  • 중국어(번체)
  • 베트남어

군 제대를 한 달 앞두고 지뢰를 밟아 한쪽 다리를 잃었던 24살 청년이 약 40여년 뒤 장애인 태권도 세계 최고수가 된 사연이 전해졌다.

2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인택시 기사 김형배(65)씨는 지난 20일 영국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 장애인 태권도 최고단자' 인증서를 받았다. 2019년 6월 태권도 7단에 승단했던 그는 최근 신청한 기네스 협회 심사를 통과했다.

김씨는 지난달 24일 부산 동부수정체육관에서 이상정 부산태권도협회 원로회의 회원(공인 9단), 송화수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자문위원(공인 9단) 등 두 명의 증인과 선후배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한 발차기, 품새, 격파, 겨루기 등을 영상으로 담아 영국 기네스 협회로 보냈다.

그의 이번 기네스 도전에 대해 인간승리란 평가가 잇따른다. 김씨는 1983년 제대를 한 달 앞두고 휴전선 비무장지대 수색 근무에 참여했다가 지뢰를 밟아 왼쪽 무릎 아래 다리를 잃었다.

당시 20대였던 김씨의 상실감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태권도 사범과 액션 배우의 꿈도 산산조각이 났다. 그렇게 김씨는 제대 후 3년 내내 술만 마셨다.

하지만 다시 마음을 잡고 공부한 결과 동아대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부산교통공사 공채에 합격한 뒤 결혼해 가정도 꾸렸다. 자신이 그토록 좋아하던 태권도도 다시 시작했다. 당시 그의 나이 마흔살, 의족을 단 상태였다.

김씨는 태권도에 매진했다. 그 결과 4~7단을 땄다. 자신이 의족 장애인으론 최초 태권도 최고단자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기네스북에 도전했다.

김씨는 연합뉴스에 "기네스월드레코드에 기록 보유자로 등재돼 너무나 영광스럽고 기쁘다. 의족 장애인으로 살면서 허약해진 건강과 앞이 캄캄하던 절망의 시절, 방황, 고통, 태권도 재도전 등의 기억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고 말했다.

그는 "군 복무를 하다 다리를 잃었지만, 나의 희생으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킬 수 있었다고 생각하니 자랑스럽다. 군 시절 휴전선에서 북한과 마주하며 자유의 소중함으로 절실히 느꼈다. 택시를 타는 젊은 친구들에게 나의 이야기를 해주면 다들 놀라고 감동했다고 말한다"고 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