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 30.15
  • 1%
코스닥

904.77

  • 18.71
  • 2.03%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유럽 항공 물류시장 진출…현대글로비스, 獨에 거점

입력 2021-01-27 22:12
수정 2021-01-28 01:46
페이스북 노출 0
현대글로비스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항공 포워딩(화물운송 주선업)을 전문적으로 하는 직영 사무소를 설립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유럽에 전략 거점을 개설하고 미주와 아시아태평양 지역까지 사업 범위를 넓혀 육해공을 아우르는 물류 생태계 전 영역에 걸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프랑크푸르트 공항은 연간 약 200만t의 화물이 오가는 유럽 최대 항공 화물 중심지(허브)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 부품, 하이테크 부품, 의료기기, 냉장·냉동 제품 등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럽에서 한국으로 운송하기를 원하는 고객사를 우선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올 상반기 미주 지역 항공 물류 사업에도 본격 진출한다.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공항을 핵심 거점으로 삼고 현지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을 공략할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동남아 지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한다. 장기적으로는 기존 육상 및 해상 물류 사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한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