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 30.15
  • 1%
코스닥

904.77

  • 18.71
  • 2.03%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저장강박' 40대 외국인 친모…세 자매 방치 '학대 의심'

입력 2021-01-27 23:42
수정 2021-01-28 09:18
페이스북 노출 0

집 안에 각종 잡동사니를 쌓아놓고 자녀 3명을 방치한 40대 외국인 여성이 방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 12일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베트남 국적의 4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고3 큰 딸과 8살, 5살 세 자매를 방치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큰 딸을 제외한 어린 두 자녀를 보호시설에 분리 조치 했다.

현장을 방문한 구청 관계자가 천장에 닿을 정도로 쌓여 있는 옷더미와 인형 등의 물건을 보고 아동학대 의심 사례로 A씨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한국인 남편 B씨와 불화를 겪고 있으며, 최근 병원에서 저장강박증 등 정신 질환 의심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2018~2019년 A씨가 베트남에서 데려온 고등학생 큰 딸에게 폭언을 하거나 물건을 던져 아동보고전문기관과 경찰의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 A씨와 B씨는 지난해 8월 어린 두 자매를 정서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고, 부모 교육을 이수한 전력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씨의 입건도 검토하고 있으며, A씨의 병원 치료 이후 추가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실시간 관련뉴스

실시간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