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LNG 싹쓸이`… K-조선, 中 따돌리고 수주 랠리

입력 2022-03-08 10:23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수주 1위 자리를 탈환했다.

8일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2월 한국은 전세계 선박 발주량 129만CGT(표준선 환산톤수·41척) 중 86만CGT(16척·67%)를 따내며 3개월 만에 다시 수주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은 한국의 절반에 못 미치는 34만CGT(15척·26%)를 수주하는데 그쳤다. 일본의 수주량은 4만CGT(3척·3%)에 불과했다.

1∼2월 글로벌 누계 수주는 512만CGT로, 한국은 281만CGT(56척·55%)를 수주해 과반을 차지했다. 201만CGT(61척·39%)에 그친 중국을 크게 앞지른 것이다.

1∼2월 선종별 수주 현황을 살펴보면 대형 컨테이너선(1만2천TEU급 이상)이 총 22척 발주된 가운데 한국과 중국이 각각 16척, 6척을 나눠 가졌다.

14만㎥ (입방미터) 이상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선 22척도 한국과 중국이 각각 15척, 7척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국은 지난달 전세계에서 발주된 LNG선 7척을 모두 휩쓸어 곧 계약이 본격화되는 카타르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도 대량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세계 수주잔량은 1월 말 대비 56만CGT 감소한 9천173만CGT를 기록했다. 국가별로는 한국이 60만CGT 증가했지만 중국은 1만CGT 감소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월 대비 0.47포인트 상승한 154.73을 나타내며 15개월 연속 상승했다.

선종별로는 17만4천㎥ 이상 LNG선의 가격이 2억1천400만달러에서 2억1천800만달러로 상승했고, 1만3천∼1만4천TEU 컨테이너선의 가격은 1억4천850만달러로 변동이 없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