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527.94

  • 4.16
  • 0.16%
코스닥

831.63

  • 0.52
  • 0.06%
고객센터1599-0700 월-금 08:00~23:30, 일 12:30~22:30
토·공휴일 10:00~15:00

인체 침투해 흡혈…아마존 `뱀파이어 물고기` 비상

입력 2022-05-19 10:01
수정 2022-05-19 10:19
페이스북 노출 0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강에서 이른바 `뱀파이어 물고기`로 인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브라질 글로부 TV에 따르면 `칸지루`로 불리는 작은 물고기가 다른 어류의 몸을 파고들어 피를 빨아먹거나 아가미에 기생하다가 해당 어류를 죽게 만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물고기는 더위를 식히기 위해 강에서 수영하는 사람들의 요도와 항문 등을 통해 몸속으로 들어간 뒤 피를 빨아먹기도 한다.

실제로 브라질 북부 혼도니아주에서는 올해 들어 `뱀파이어 물고기` 피해 사례가 10여 건 보고됐다.

이 물고기가 인체에 침투하면 복부 통증 등을 유발하며, 수술을 통해 제거해야 한다.

생물학자 아드리아누 마르친스는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강에만 서식하는 칸지루는 작은 머리와 매우 부드러운 몸을 갖고 있어 인체를 공격해도 알아채기 어렵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실시간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