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TV


손호준 장나라 “둘 사이 수상해”
한국경제TV | 이슈팀 김서민  기자 
입력 2017-10-12 13:26
`고백부부` 장나라-손호준, 이런 호흡 처음이야



손호준 장나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배우 장나라(오른쪽), 손호준이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KBS2 예능드라마 `고백부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

손호준 장나라는 이 때문에 주요 포털 실검 1위에 등극했다.

`최강 배달꾼`의 바통을 이어 오는 13일 밤 11시 금토극으로 편성되는 `고백부부`는 코믹 드라마다. 장나라와 손호준이 주연을 맡은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 인생 체인지` 프로젝트.

장나라는 자존감이 바닥을 친 38살 주부에서 20살 멋진 여대생으로 인생이 바뀌는 `마진주`, 손호준은 38살 가장에서 마라톤 완주가 가능한 20살 청춘으로 인생이 바뀌는 `최반도`를 각각 맡았다.

이런 가운데 이날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는 ‘고백부부’의 제작발표회가 열렸으며 이날 행사에는 장나라, 손호준, 허정민, 한보름, 이이경, 장기용, 고보결, 조혜정, 하병훈 PD가 참석했다.

20살과 38살의 연기를 동시에 해야 하는 것에 대해 손호준은 "20살은 겪어 본거라 어떤지 구체적인 기억들을 갖고 있는데 38살은 아직 겪어보지 못해서 처음에는 좀 막막했다. 하지만 대본에 워낙 잘 쓰여져 있어서 대본에 충실히 하려고 했다."라고 답변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장나라와의 부부 연기에 대해서는 “너무 편하다”고 전제한 뒤 “항상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손호준 장나라 이미지 = 연합뉴스

프리미엄 정보


비즈 정보